본문 바로가기

사고 몰랐다는 뺑소니 운전자…블랙박스가 똑똑히 들은 말

중앙일보 2018.04.18 01:19
뺑소니 사고를 내고 "사고가 난 지 몰랐다"고 증언한 운전자의 거짓말이 밝혀졌다. [중앙포토]

뺑소니 사고를 내고 "사고가 난 지 몰랐다"고 증언한 운전자의 거짓말이 밝혀졌다. [중앙포토]

뺑소니 사고를 내고 '사고가 난지 몰랐다'고 증언했던 운전자가 거짓말을 했음이 블랙박스 조사 결과 드러났다.

 
지난해 12월 운전자 강모씨는 충북 청주에서 술에 취한 채 운전을 하다 30대 남성과 충돌해 숨지게 했다. 당시 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1%였다. 강씨는 사고 직후 현장에서 도망치다 레커차 직원에게 덜미가 잡혔다.
 
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 당시 피해자를 친 사실을 몰랐다고 진술했다.
 
진술을 뒤집은 증거는 바로 블랙박스였다. 블랙박스에는 강씨가 술에 취한 채 노래를 부르며 운전을 하다 피해자와 충돌하는 장면을 그대로 담고 있었다. 강씨는 충돌을 느끼자 노래를 멈췄다. "나 사람 친 것 같은데"라고 혼잣말을 하는 강씨의 목소리도 녹음 돼 있어 결정적인 증거로 작용했다.  
 
강씨는 1심 재판에서 도주치사 혐의로 징역 7년을 선고받았지만 항소한 상태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