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올 한국 성장률 전망IMF 연 3%로 유지해

중앙일보 2018.04.18 00:02 경제 1면 지면보기
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연 3%로 유지했다. IMF는 17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서 한국이 올해 3%, 내년에는 2.9%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2월 발간된 ‘2017 한국-IMF 연례협의보고서’에서 IMF가 제시한 전망치와 같다.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은 3.9%로 전망됐다. 지난 1월 발표와 동일하다. 1월 발표에서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포함되지 않았다. 선진국의 올해 성장률은 2.5%로 예상했다. 1월 전망치(2.3%)보다 0.2%포인트 올려 잡았다. 개발도상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4.9%로 1월과 같다.
 
IMF는 세계 경제에 대해 “투자·무역 증가에 따라 경기 개선 모멘텀이 확산되고 있다”며 “미국의 확장적 재정에 따른 기대로 세계 경제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IMF는 향후 성장률을 끌어내릴 수 있는 위협 요인으로 ▶급격한 통화정책 정상화(금리 인상)에 따른 금융 변동성 확대 ▶무역 갈등 고조 및 보호무역주의 정책 ▶동아시아 및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 등을 꼽았다.
 
IMF는 정책 권고를 통해 “성장세를 유지하고 중기적으로 포용적 경제성장을 위한 정책과 구조 개혁을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국에 대한 별도의 정책 권고는 없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기자 정보
하남현 하남현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