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롯데주류 ‘처음처럼’ 알코올도수 17.5도→17도로 낮춰…왜?

중앙일보 2018.04.17 16:33
롯데주류가 자사의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를 낮췄다. [사진 롯데주류 홈페이지]

롯데주류가 자사의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를 낮췄다. [사진 롯데주류 홈페이지]

 
롯데주류가 자사의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를 기존보다 0.5도 낮춰 생산한다. 저도화 추세에 따라 경쟁 업체인 하이트진로가 ‘참이슬 후레쉬’의 도수를 낮춘 데 따른 전략적 대응으로 풀이된다.
 
17일 롯데주류는 오는 20일부터 소주 주력제품인 ‘부드러운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는 현재 17.5도에서 0.5도 낮춰 생산한다.
 
아울러 ‘진한 처음처럼’은 21도에서 20도로 1도 낮추고, ‘순한 처음처럼’은 16.8도에서 16.5도로 0.3도 낮춘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처음처럼의 대표적인 속성인 부드러움을 더욱 강조하고, 저도화 하는 주류시장의 소비 트렌드에 맞춘 결정”이라고 밝혔다.
 
저도화 소주 경쟁의 불을 지핀 것은 하이트진로다. 소주 주력제품인 ‘참이슬 후레쉬’의 알코올도수를 종전 17.8도에서 0.6도 내린 17.2도 제품을 16일 출고했다.
 
다만 하이트진로는 소주 본연의 맛을 원하는 소비자를 위해 ‘참이슬 오리지널’의 알코올도수는 기존 20.1도를 그대로 유지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