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곳곳서 달라진 김경수의 해명, 청와대도 입장 바꿔

중앙일보 2018.04.17 15:39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설명을 하기 위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 들어서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오종택 기자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설명을 하기 위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 들어서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오종택 기자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인 ‘드루킹’ 김모(49)씨와 접촉이 있었던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발언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각종 의혹을 해명하기 위해 두 차례나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발언 내용이 바뀌면서 되려 의심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의원이 처음 기자회견을 연 건 주말이던 14일 오후 9시 30분이었다. 일부 언론에서 김 의원의 실명이 거론된 직후 급하게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김씨가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불법적인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게 사건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이때 김 의원은 ^김씨가 대선 경선 전에 문재인 후보를 돕겠다며 찾아왔고(만난 시기)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건 명백히 사실이 아니고(상호 연락 여부) ^무리한 요구를 들어줄 수 없었다(오사카 총영사 청탁)고 해명했다.
 
그러나 김 의원의 발언은 16일 두 번째 회견에서 달라졌다. 김 의원은 김씨와 만난 시기에 대해 “2016년 중반 김씨가 의원회관을 찾아와 처음 만났다”며 “(국회의원에) 당선된 지 조금 지나 경제민주화를 추구하는 사람들로 구성된 카페 회원들이라며 찾아왔다”고 말했다. 인사청탁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김씨가 인사 추천을 하고 싶다고 해 ‘좋은 분 있으면 전달하겠다’고 했고, 경력을 보니 일본 전문가라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씨와 메시지를 주고받은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홍보하고 싶은 기사가 드루킹에게 (텔레그렘 메신저로) 갔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2차 회견 이후 청와대의 입장도 바뀌었다. 드루킹의 인사청탁과 관련해 “들은 바 없다”고 일축했던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김 의원 회견 이후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된 A변호사를 만난 사실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민정수석실에서는 이 사건을 알았지만, 공보 쪽에선 알지 못해 생긴 일”이라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기자 정보
권호 권호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