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기식 책임론’ 부상에 靑 “민정수석실이 책임질 일 아니다”

중앙일보 2018.04.17 14:20
'셀프 후원' 등의 논란으로 16일 사퇴한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중앙포토]

'셀프 후원' 등의 논란으로 16일 사퇴한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중앙포토]

 
‘셀프 후원’ 등 논란에 사퇴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낙마와 관련해 청와대가 민정수석실의 인사검증 책임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7일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취재진과 만나 “김 원장의 검증 절차 등과 관련해 민정수석실이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김 원장 내정 이전과 임명 이후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이 불거졌을 때 후속 검증 등 두 차례 인사검증을 했음에도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하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6일 김 원장의 이른바 ‘셀프 후원’ 사안에 대해서는 위법이라며 다른 판단을 내렸다.
 
이에 따라 김 원장은 즉각 사표를 제출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사표를 수리하면서 정치적인 부담을 안게 됐고, 이로 인한 민정수석실의 부실검증 논란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 관계자는 “김 원장은 사전에 선관위로부터 유권해석을 받았다. 후원금에 대해 신고를 했는데도 선관위에서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며 “당연히 김 원장은 이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생각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선관위에서 문제가 됐다면 이 부분을 봤겠지만, 일차적으로 선관위에서 문제가 없다고 했으니 다시 까서 봐야 할 이유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검증 설문에 해당 항목이 없었고, 이에 김 원장도 그런 사안이 있었다는 것을 신고하지 않았기 때문에 민정수석실 입장에서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며 “그 뒤에 문제가 있다고 하니 (중앙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의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