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국제선 유류할증료 다시 오른다…최고 5만6100원

중앙일보 2018.04.17 09:30
이륙하는 한 항공기. [연합뉴스]

이륙하는 한 항공기. [연합뉴스]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한 달 만에 다시 오른다. 이에 따라 다음 달 발권하는 국제선 항공권에는 이동 거리에 따라 편도 기준 최고 5만6100원의 유류할증료가 추가로 붙는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5월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4단계에서 5단계로 이달보다 한 단계 상승한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작년 5∼9월 0단계를 유지해 부과되지 않다가 작년 10∼12월 매달 한 단계씩 올랐고, 올해 2∼3월에도 모두 올라 5단계까지 갔다.
 
그러다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이달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전달보다 1단계 내린 4단계가 적용돼 현재 최고 4만6200원이 부과되고 있다.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이 갤런당 15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하며, 그 이하면 받지 않는다.
 
다음 달 국제선 유류할증료 기준이 되는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5일’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은 배럴당 81.66달러, 갤런당 194.43센트로 5단계에 해당한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멀리 가는 여행객이 더 많은 금액을 내는 ‘거리 비례 구간제’ 방식을 적용한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500마일 미만부터 1만 마일 이상까지 총 10단계로 구분해 최저 7700원부터 최고 5만8300원의 유류할증료를 부과한다.
 
다만 대한항공은 현재 10단계에 해당하는 1만 마일 이상 노선이 없어 실제 부과되는 최대 유류할증료는 5만6100원(9단계)이다. 대한항공의 최장거리 노선은 인천∼애틀랜타(7153마일) 구간이다.
 
아시아나항공은 500마일 미만부터 5000마일 이상 등 총 9단계로 나뉘어 8800원부터 최고 4만9500원의 유류할증료를 붙인다.
 
한편,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이달과 같은 4단계가 적용돼 4400원을 받는다. 3개월 연속 동결이다.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전월 1일부터 말일까지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이 갤런당 12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한다.
 
유류할증료는 항공사들이 각자 내부 기준에 따라 책정한다. 이에 따라 국제선은 항공사마다 1만원가량 차이 나는 경우도 있지만, 국내선은 거의 같거나 비슷한 수준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지영 이지영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