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기식 “선관위 판단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정치적으로는 수용”

중앙일보 2018.04.17 09:11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자신의 사의 표명 배경이 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공직선거법 위반 판단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17일 김 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 다시 한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저는 선관위의 결정 직후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고 임명권자께 사의를 표명했다. 누를 끼친 대통령님께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총선 공천 탈락이 확정된 상태에서 유권자조직도 아닌 정책모임인 의원모임에, 1000만원 이상을 추가 출연키로 한 모임의 사전 결의에 따라 정책연구기금을 출연한 것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의 판단을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며 “법 해석상 문제가 있는 경우 선관위는 통상 소명자료 요구 등 조치를 합니다만 지출내역 등을 신고한 이후 당시는 물론 지난 2년간 선관위는 어떤 문제 제기도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다만 “이 사안은 정말 문제가 될 거라고 생각지도 못한 일”이라며 “그러나 법률적 다툼과는 별개로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원장은 “제가 금융감독원장에 임명된 이후 벌어진 상황의 배경과 의도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국민들께서 판단할 몫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저의 사임에도 불구하고 짧은 재임 기간이지만 진행했던 업무의 몇 가지 결과는 멀지 않은 시간에국민들께서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 원장은 “저는 비록 부족하여 사임하지만, 임명권자께서 저를 임명하며 의도하셨던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그 어떤 기득권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추진되어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 믿는다”라며 “다시 한번 기대하셨던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끝을 맺었다.
 
[사진 김기식 페이스북 캡처]

[사진 김기식 페이스북 캡처]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지영 이지영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