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홍종학도 김기식처럼 ‘더좋은미래’에 ‘후원금 땡처리’ 의혹

중앙일보 2018.04.17 01:53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지난 1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지난 1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대 국회의원 임기 막바지에 남은 정치후원금 전부를 더불어민주당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후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취임 보름 만에 불명예 퇴진하면서 역대 최단명 금감원장 기록을 세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과 마찬가지로 국회의원 임기 말 정치자금을 더좋은미래에 ‘땡처리’한 것이다.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의 19대 국회의원 정치자금 수입ㆍ지출 보고서에 따르면 홍 장관은 임기 종료를 사흘 앞둔 5월 26일 남은 후원금 잔액 422만1830원을 더좋은미래에 후원하면서 잔액 0원을 만들었다. 홍 장관은 민주당 초ㆍ재선 의원들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매월 20일 20만원씩 후원했다. 임기 종료인 5월을 앞두고 정기적으로 후원했던 20만원 외 남은 정치자금 약 422만원을 한꺼번에 털어낸 것이다.  
 
이는 선관위에서 김 원장에 ‘공직선거법 위법’ 결정을 내린 ‘셀프 후원’과 금액은 다르지만 유사한 경우에 해당한다. 422만원이 종전의 후원 범위인 20만원을 ‘현저히 초과하는 금액’인지가 위법성을 판단하는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선관위는 김 원장의 ‘셀프 후원’ 의혹에 대해 “종전의 범위를 현저히 초과하는 금액을 납부하는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판단했다.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아 해외출장을 가는 것에 대해서도 “정치자금의 수수에 해당할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장은 이같은 선관위 해석이 나온 지 30분 후 “선관위 결정을 존중해 즉각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홍 장관과 김 원장은 더좋은미래 창립멤버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