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라이프 트렌드]“불고기·김치·라면 맛 더하는 타바스코 있어요”

중앙일보 2018.04.17 00:02 4면 지면보기
타바스코가 올해로 탄생 150주년을 맞았다. 우리나라에서는 오뚜기가 1987년부터 독점 수입한다. 지난달 방한한 타바스코 글로벌 홍보 셰프 게리 에번스(사진)를 만나 타바스코에 대한 ‘핫한’ 이야기를 들었다.

 
그동안 어느 나라에서 타바스코를 홍보했나.
“2011년부터 미국 매킬러니(타바스코 제조사)에서 글로벌 홍보 셰프로 활동해왔다. 본사가 있는 미국뿐 아니라 중국·홍콩·브라질·러시아·호주, 그리고 유럽·아프리카를 돌며 주요 레스토랑·호텔에서 타바스코 활용법을 홍보한다. 이번이 네 번째 방한이다.”
 
타바스코 종류가 다양해졌는데.
“1878년 첫선을 보인 ‘오리지널 레드페퍼’ 소스는 전 세계 185개국에 수출되면서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자랑한다. 1993년 두 번째 제품인 ‘그린 할라피뇨’ 핫소스는 와사비와 비슷해 해산물·초밥과 궁합이 맞아 일본에서 많이 팔린다. 한국에서는 레드페퍼·갈릭페퍼·치포틀레 등 3종을 만날 수 있다.”
 
타바스코 제조 과정이 궁금하다.
“미 루이지애나주에 있는 에이버리아일랜드와 멕시코에서 재배·수확한 고추를 현지에서 생산된 소금과 섞어 3년간 참나무 통에 넣고 숙성시킨다. 창립자 에드먼드 매킬러니의 후손이 아직도 고추와 소스 발효 상태를 확인한다.”
 
한국 음식에 타바스코를 활용하려면.
“한국에선 피자·파스타에 뿌려 먹는 정도로 알려졌지만 사실 타바스코는 만능 소스다. 김치를 담글 때 고춧가루 넣는 단계에서 ‘오리지널 레드페퍼’ 소스를 넣거나 이 소스에 김치를 찍어 먹으면 매운맛이 깊어진다. 매운 고추의 일종인 할라피뇨를 훈제해 만든 ‘치포틀레’는 불고기 요리와 궁합이 맞다. 고추장·간장·꿀·설탕·참깨·생강에 ‘갈릭페퍼’ 소스를 섞으면 매운맛이 도드라지는 양념치킨 소스가 된다. 라면을 끓일 때 타바스코 3종 중 무엇을 넣어도 매콤한 맛이 풍부해진다.”
 
정심교 기자 simkyo@joongang.co.kr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