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김기식 사퇴 안타까워…국회의원 출장 전수조사 필요”

중앙일보 2018.04.16 21:29
정의당은 16일 ‘셀프 후원금’ 논란과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 논란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안타깝다”며 야당들을 향해 “금융 적폐 청산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혜선 대변인

추혜선 대변인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번 일로 금융개혁이 좌초되지 않도록, 문재인 대통령은 더욱 개혁 의지가 강력한 인물을 신임 금감원장으로 임명해야 한다”며 “김 원장이 보여준 금융개혁 의지 등으로 미뤄봤을 때 이번 사퇴는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추 수석대변인은“김 원장의 사퇴가 단순히 정쟁의 결과물로만 남지 않아야 한다”며 “그동안 문제를 제기해 온 야당은 금융 적폐 청산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노회찬 원내대표는 지난주 기자회견을 통해 피감기관 지원을 받아 출장을 다녀온 의원들에 대해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회 안에 뿌리박힌 낡은 폐습을 일소하자는 것”이라며 “김 원장의 사퇴를 우리 사회의 청렴도를 몇 단계 더 끌어올리도록 하는 디딤돌로 삼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김 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 밝혔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경기도 과천청사에서 권순일 중앙선관위 위원장이 주재하는 선거관리위원회를 열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이른바 '5000만원 셀프후원' 의혹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판단했다. 김 원장은 선관위 결정이 나오자마자 바로 사의를 표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