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김경수에 "오뉴월 메뚜기도 한철…정치생명 끝날 듯"

중앙일보 2018.04.16 19:33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자신의 불법행위 연루 의혹에 대한 언론보도를 상대로 초선의원에 비교적 젊은 사람이 협박조로 안하무인 기자회견을 하는 것을 보니 실세는 실세"라며 "정치생명이 곧 끝날 것 같다"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 [페이스북 캡처]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렇게 안 봤는데 참 안타깝다. 이것이 문재인 정권 실세들의 민낯"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김 의원을 두고 "오뉴월 메뚜기도 한철"이라고도 적었다.
  
`인터넷 여론 조작 사건' 관여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질의응답을 위해 대변일실로 와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인터넷 여론 조작 사건' 관여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질의응답을 위해 대변일실로 와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앞서 이날 오후 김경수 의원은 댓글 조작에 연루됐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보도들은 일반 시민, 국민이 온라인에서 정치적 의사를 표시하거나 지지활동을 하는 정치적 참여활동에 대해서, 불법 행위들과 동일시하는 것 같은 보도가 일부 있다”면서 “이건 정치 참여에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시민과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어 "그 배후에 제가 있거나 연루된 것처럼 악의적인 정보가 흘러나오고, 또 그것이 사실 확인도 없이 보도되고 의혹이 부풀려지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 대단히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공세에 몰두하고 있는 일부 야당의 정치 행태에 대해서는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있으리라는 것을 명백히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 의원은 기자들에게 댓글 조작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 드루킹에 대해 "대선을 치르고 나서 드루킹이 회관으로 찾아와 인사를 추천하고 싶다고 했다"며 "경력을 보니 이런 전문가라면 잘할 수 있겠다 싶어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전달했지만 청와대에서 어렵다고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때부터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식으로 반협박성 불만을 표시했다"고 해명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