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공기를 부탁해"…SBA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나무심기 행사

중앙일보 2018.04.16 16:51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는 지난 13일(금) 서울 마포구 상암동 노을공원에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서울의 공기를 부탁해!” 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관 20주년을 맞이해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SBA 20년/10년 근속자 및 신입사원 총 20여명이 참여했다. 이번 활동은 '노을공원시민모임'과 협력해 진행된 생태계 회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역사회와 함께 자연을 되살리고 가꾸는 일에 앞장서고자 기획됐다. 나눔 활동에 참여한 SBA 임직원들은 나무 심기에 필요한 기본 소양과 생태계 및 자원 순환의 중요성을 배우는 ‘평화 교육’에 참여했다. 또한 서울의 공기를 맑게 해줄 보리나무 묘목 심기, 도토리 씨앗을 어린 묘목으로 키워 줄 망포트 심기, 나무자람터 돌보기 등의 작업을 진행했다.
SBA 박경원 경영기획실장은 “이번 나무 심기 활동은 지역사회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상생을 목표로 기획됐다”며 “나눔문화 확산 및 지역사회상생을 위한 전사적 참여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는 상암동 일대에 위치한 노을공원에서 열렸다.노을공원은 지난 1978년부터 1993년까지 15년 간 서울시민의 쓰레기 매립지 역할을 해 오면서 쓰레기 산으로 바뀌었으나, 서울시가 2000년 초부터 공원을 조성해 2002년 완공된 바 있다.
SBA는 난지도 환경문제를 개선하고, 동북아시아 핵심 비즈니스 센터 역할을 할 디지털 미디어 클러스터 단지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SBA는 향후 노을공원의 생태 개선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지역사회의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