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란 나비리본’ 매단 文대통령 “진정한 추모는, 안전한 나라 만드는 것”

중앙일보 2018.04.16 15:45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세월호 희생자를 진정으로 추모하는 길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는 다짐을 다시 새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의미로 왼쪽 가슴에 ‘노란 나비 리본’을 달고 회의에 참석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오늘은 세월호 참사 4주기면서 제4회 국민 안전의 날”이라며 “오늘은 국민안전의 날로 정한 것은 온 국민이 세월호 아이들에게 한 약속, 미안하다고, 잊지 않겠다고, 또 반드시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최근 여론 조사에 의하면 우리 국민의 51%가 세월호 이후 재난재해 대응 체계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응답했다”며 “정부도 그렇지 않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없다.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우리가 여전히 아이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민 안전의 날을 앞두고 지난 2개월간 실시된 국가안전대진단이 지난주 마무리됐다”며 “5월 예정된 결과 보고 때 현장에서 확인한 문제점들을 종합 검토해 국민이 공감하고 또 정부의 노력을 인정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해서 함께 보고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