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직원에 사과 이메일 보낸 조현민…“제 불찰이자 잘못”

중앙일보 2018.04.15 21:45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KE464편을 타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고개 숙이고 있다. [MBC 화면 캡처=연합뉴스]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KE464편을 타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고개 숙이고 있다. [MBC 화면 캡처=연합뉴스]

 
‘물벼락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자신의 파문과 관련해 전 직원에 사과 이메일을 보냈다.
 
15일 대한항공 직원들에 따르면 조 전무는 이날 오후 9시 4분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직원들에 발송했다.
 
“조현민입니다”라는 글로 시작하는 이메일에서 조 전무는 “이번에 저로 인하여 마음에 상처를 받으시고 피해를 입으신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특히 함께 일했던 광고대행사 관계자분들과 대한항공 임직원 여러분들 모두에게 한분 한분께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조 전무는 “제가 업무에 대한 열정에 집중하다 보니 경솔한 언행과 행동을 자제하지 못했다”며 “이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되었다”고 자신의 행동이 업무에 대한 열정 때문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앞으로 더욱 반성하며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직원들에게 보낸 사과 이메일 [독자 제보=연합뉴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직원들에게 보낸 사과 이메일 [독자 제보=연합뉴스]

 
경찰 수사와 사퇴 요구 등에 관해서도 입장을 전했다.
 
조 전무는 “저는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 이번 일은 전적으로 저의 불찰이자 잘못”이라며 “앞으로 법적인 책임을 다할 것이며 어떠한 사회적 비난도 달게 받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일에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다시 한번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진언 드리며 앞으로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각고의 노력을 하고자 한다”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앞서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본사에서 열린 광고 관련 회의에서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컵을 던지고 폭언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갑질 논란’을 불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