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연승 후 1패, 그러나 다시 1승…달리는 두산

중앙일보 2018.04.15 18:16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8연승 뒤 1패를 당했지만 다시 시작한다. 
 
두산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 원정경기에서 3-2로 이겼다. 전날 6-7로 지면서 9연승에 실패한 두산은 하루 만에 승리를 챙기며 다시 연승 행진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두산 선발 후랭코프가 역투하고 있다.[뉴스1]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두산 선발 후랭코프가 역투하고 있다.[뉴스1]

 
선발투수 세스 후랭코프의 호투가 빛났다. 후랭코프는 6이닝 동안 1피안타·5사사구·6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3승째를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1.17까지 끌어내려 이 부문 2위에 올랐다. 
 
이로써 두산은 선발진 중 3명이나 다승 1위에 오르게 됐다. 이는 10개 팀 중 두산이 유일하다. KBO리그 4년차인 조쉬 린드블럼 3승1패, 평균자책점 2.84로 에이스 역할을 잘해주고 있다. 마무리에서 선발로 변신한 이용찬이 3경기에 나와 모두 승리를 챙겼다. 
 
타선도 탄탄했다. 3회 초 박건우의 적시타로 선제점을 뽑았고, 7회 초 최주환과 국해성의 연속 안타로 3-0으로 앞서나갔다. 7회말 바뀐 투수 곽빈이 넥센 초이스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해 2-3까지 추격당했지만, 박치국(1이닝)-이현승(3분의1이닝)-함덕주(1이닝)가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인천에서는 SK 와이번스가 NC 다이노스를 상대로 3-2로 승리하고 3연승을 달렸다. SK 선발 김광현이 6과3분의2이닝 동안 92개를 던져 6피안타를 맞았지만 5개의 삼진을 잡고 무실점해 시즌 3승째를 올렸다. NC는 9연패에 빠졌다. 9연패는 NC가 창단 첫 해 기록한 최다 연패와 타이 기록이다. 
 
한편 KBO리그는 15일 미세먼지로 취소된 광주(롯데-KIA) 경기를 제외하고 열린 4경기에서 5만3436명 관중이 입장하면서 올해 92경기 만에 100만 관중(104만9803명)을 돌파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프로야구 전적(15일)

▶KT 8-11 LG ▶NC 2-3 SK
▶두산 3-2 넥센 ▶삼성 4-7 한화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