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루킹, 김경수에 오사카 총영사직 요구했다 거절당해”

중앙일보 2018.04.15 17:45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에 배후설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에 배후설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포털사이트 댓글여론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김모씨(필명 ‘드루킹’)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15일 뉴스1 등이 민주당 관계자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드루킹’이 김 의원을 여권실세로 판단해 김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으나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14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에 자신이 관여했다는 한 매체의 보도 이후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는데, 선거가 끝난 뒤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드루킹의 요구는)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였고,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히 불만을 품은 것으로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 김 의원은 ‘무리가 요구가 무엇이었나’는 질문에 “인사 관련 무리한 요구였다”라고만 밝힐 뿐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김 의원 측도 이날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도 “지금은 말씀드리기 곤란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