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거짓말하는 건 김경수…당황하면 벌어지는 일”

중앙일보 2018.04.15 16:25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왼쪽),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왼쪽),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 [뉴스1]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15일 페이스북에 “김 의원이 거짓말을 한다”며 문제가 된 인물인 ‘드루킹’(아이디)이 보낸 문자가 남아있지 않는다고 한 김 의원의 발언이 거짓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댓글 조작 일당과 평창올림픽 시기 메시지를 주고받은 적 있느냐’는 질문에 “주고받은 적은 없고, 일방적인 메시지이고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웠다”며 “대선 시기는 수없이 많은 메시지가 쏟아져 들어왔다. 일일이 확인하는 것은 그 자체로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또 이번 보도 이후 이전에 받았던 메시지를 읽어 봤냐는 말에 “이후에도 읽어볼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관련 문자 공개에 대해서는 “텔레그램이나 문자 메시지가 남아있지 않다”며 “어떤 경로로 유통되고 흘러나오는지에 대해 저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 이런 부분에 대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와 관련 “김 의원은 텔레그램으로 온 문자를 확인하지 않았다고 했는데, 텔레그램도 일반 문자나 카카오톡과 같다. 확인 안 했다면 문자가 당연히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 말이 사실일 가능성은 딱 한 가지다. 사건 터지고 나서 증거 인멸하기 위해 어디서 온 것인지 확인하지 않고 받은 문자를 다 지울 수는 있다”며 “떳떳하지 못해 크게 당황하면 벌어지는 일”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권력 핵심 김 의원의 거짓말은 특검해야 하는 불가피성을 더욱 부각해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이날 댓글 사건으로 구속된 피의자들이 활동한 곳으로 알려진 경기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부정 대통령 선거로 엄중하게 처리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검찰도 국민의 비판에 직면하고 특별검사 도입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역시 이날 김성태 원내대표 주재로 긴급 기자 간담회를 열어 특검수사를 촉구하고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을 구성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특검까지 거론하자 “김 의원이 마치 배후인 것처럼 호도하는 정치권과 언론 보도의 행태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명확한 근거나 증거도 없이 마치 마녀사냥 하듯 몰아가는 행태는 사라져야 한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