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현민 음성 파일 제보자의 편지 “알량한 돈 몇 푼에…”

중앙일보 2018.04.15 15:57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 [연합뉴스]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 [연합뉴스]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이 든 컵을 던져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직원에게 고성을 지르는 것으로 보이는 음성 파일 제보자가 편지 형태의 글을 공개했다. 대한항공 측이 “음성 파일 주인공이 조 전무인지 확인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힌 후다.
 
15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조 전무의 폭언은 하루 이틀 이야기가 아니었다. 자신보다 나이가 훨씬 많은 간부에게까지 폭언과 욕설을 일삼았다”며 “하물며 자기보다 나이가 어리고 직급이 낮은 직원들에게는 여러분이 상상하시는 대로일 것”이라고 글을 시작했다.  
 
A씨는 자신이 녹음했던 그 날도 조 전무는 ‘숨이 넘어갈 정도’로 화를 냈다며 “보도가 화제가 된 후 회사의 반응은 예상했던 대로였다. 담당 직원들이 조 전무의 목소리를 모를 거라고 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홍보 담당 직원들이 하시는 일이 그러하니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이건 확신한다. 속으로는 통쾌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도 가정이 있고, 지켜야 할 것이 있을 테니 어설프게 같이 동참해 달라고 하지도 않겠다”며 “그런데 목구멍이 포도청이라지만 사람대접 못 받으며 일하는 게 그 알량한 돈 몇 푼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A씨는 앞서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이른바 ‘땅콩 회항’으로 비판받을 때 조 전무가 “언니 내가 반드시 복수할 거야”라는 글을 남긴 데 대해 “가족이란 건 조 전무님한테는 있는 거 아니다”라면서 “조 전무가 해야 할 건 진심 어린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14일 A씨가 해당 매체에 제보한 음성에서 조 전무로 추정되는 여성은 “에이 XX 찍어준 건 뭐야 그럼” “누가 몰라? 여기 사람 없는 거?” “어휴 열 받아” 등 소리를 지르며 분을 삭이지 못했다.  
 
이후 조 전무가 평소 지나친 질책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증언이 계속 나오고 있다.  
 
다수의 광고업계 관계자는 “조 전무의 비상식적인 행태는 광고업계에서는 유명한 일”이라며 “이런 갑질 때문에 1년에 300억~400억원씩 하는 대한항공 광고를 광고회사가 먼저 거절한 사례도 있다”고 전했다.  
 
자신을 대한항공 직원이라고 밝힌 네티즌은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오너 일가의 축출 청원한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거의 매일 (폭언을) 듣고, 스트레스를 받는다. 아버지 나이 정도 되는 팀장들이 보고 들어가면 일상적인 폭언을 당하고 나오고, 어떤 분은 병가도 냈다. 직원들도 피해자다”라는 글을 올렸다.  
 
경찰은 조 전무의 행동이 폭행이나 업무방해에 해당하는지 내사에 착수, 정식 입건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