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나도, 과거 드루킹에 공격받아”…민주당 안팎서 피해주장 나와

중앙일보 2018.04.15 15:44
포털사이트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쓰거나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 씨가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 사무실에서 댓글 '작업'을 해 온 것으로 알려진 15일 오전 해당 사무실 시내 공간이 닫혀 있다. 변선구 기자

포털사이트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쓰거나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 씨가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 사무실에서 댓글 '작업'을 해 온 것으로 알려진 15일 오전 해당 사무실 시내 공간이 닫혀 있다. 변선구 기자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안팎에서 이번 사건으로 구속된 민주당원 김모씨(필명 ‘드루킹’)로부터 자신도 피해를 본 적이 있다는 주장이 잇달아 나왔다.
 
15일 6‧13 지방선거 경기지사 후보 경선에 출마한 이재명 전 성남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드루킹, 이상한 댓글조작 그리고 김경수 의원.. 그림조작 맞추기’라는 제목의 글에서 과거 자신도 드루킹으로부터 공격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썼다.
 
이 글에서 이 전 시장은 “‘청탁을 안들어줘서 보복한 것 같다’는 김 (경식) 의원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나도 작년 이 사람으로부터 음해공격을 받았는데, 그 내용이 황당무계하고 근거없는 것이었지만, 그의 큰 영향력 때문에 나는 졸지에 ‘동교동 즉, 분당한 구(舊) 민주계 정치세력이 내분을 목적으로 민주당에 심어준 간첩’이 되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시장은 “이번 댓글 조작은 ‘조작과 허위로 정부조차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믿는 과대망상 범죄자가 김 의원과 정부를 겁박해 이익을 얻으려다 실패한 후 보복과 실력 과시를 위해 평소 하던 대로 댓글 조작을 한 개인적 일탈일 뿐”이라고 규정했다.
 
15일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 드루킹으로부터 공격을 당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사진 이재명 전 성남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15일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 드루킹으로부터 공격을 당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사진 이재명 전 성남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에서 ‘미키루크’라는 필명으로 활동한 이상호 전문건설공제조합 상임감사도 드루킹에 당한 경험을 밝혔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2년 전쯤 나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는 자가 온갖 ‘카더라’ 정보를 짜깁기해 사실을 왜곡하고 나를 음해하는 글을 게시해 수많은 사람이 그것을 사실이라 믿고 나에게 댓글로 욕을 하도록 만든 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선거를 앞둔 이 시점에 어처구니없는 짓을 저질러 자유한국당에 공격의 빌미를 제공한 자가 그 드루킹이라는 것을 알게 되니 머리에서 갑자기 ‘스팀’이 올라오면서 뚜껑이 확 열린다”고 꼬집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