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수 의혹 정권 차원의 게이트 됐다"...특검 검토

중앙일보 2018.04.15 15:27
 자유한국당ㆍ바른미래당ㆍ민주평화당 등 야당은 15일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놓고 집중 공세를 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특검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  
김경수 더불민주당 의원이 14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공작' 의혹 관련 입장 발표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김경수 더불민주당 의원이 14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공작' 의혹 관련 입장 발표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원 댓글 조작사건은 온 국민을 일거에 뒤통수 치는 메가톤급 충격”이라며 “정권차원의 국기문란이 제기된 사건인만큼 경우에 따라 특검 추진하는 방안도 깊게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희정도 가고 민병두도 가고 정봉주도 가고 김기식도 가고 김경수도 가는 중”이라며 “댓글조작과 여론 조작으로 잡은 정권이 민심을 이겨낼 수 있을까”라고 썼다. 
 
특히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인 김 의원이 연루된 만큼, 해당 사건을 ‘정권차원의 게이트’로 규정했다. 장제원 대변인은 “의혹의 정점에 ‘대통령의 최측근’이 자리하고 있다”며 “청와대가 아무리 부인해도 국민정서상 이제 ‘정권차원의 게이트’ 가 됐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민주당 댓글공작 진상조사단’을 꾸리는 등 당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조사단장이 된 김영우 의원은 “당시 활동이 김경수 의원에게만 전달되고 만 건지, 아니면 문재인 당시 후보에게도 전달됐는 지가 아주 중요한 문제”라며 “만약 (문 후보에게 전달됐다는) 가정이 사실이라면 현 문재인 정부의 정통성과 합법성에는 치명타”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도 이날 경기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에 드러난 것은 수많은 여론조작 선거부정의 중범죄의 아주 일부,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경수 의원이 대선 경선 이전부터 대통령 선거 기간 내내 구속된 관련자들과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그들이 어떤 활동을 하는지 알고 있었다는 것은 본인이 스스로 인정한 사실”이라며 “선거부정 의혹을 그대로 둔 채, 새로운 전국 선거에 들어가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김경수 의원의 기자회견은 한마디로 특검이 불가피하다는 자백”이라며 “지난 대선 때 수많은 그룹과 팀들에 의해 문재인 후보를 위한 대대적인 댓글 조작이 있었고 그것을 사전에 알고 있었음을 자백했다”고 주장했다.
 
 장정숙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의혹의 당사자로 거론된 김 의원은 한 치의 거짓말이 정권을 파국으로 이끌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 숨김없이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 강조했다.   
안효성ㆍ김준영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