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세먼지 때문에…프로야구 롯데-KIA전 취소

중앙일보 2018.04.15 14:40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이틀 연속 취소됐다. 
수도권지역 곳곳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돼 서울·인천·경기지역 야구경기가 취소된 지난 6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SK행복드림구장 전광판에 경기 취소를 알리는 문구가 쓰여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지역 곳곳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돼 서울·인천·경기지역 야구경기가 취소된 지난 6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SK행복드림구장 전광판에 경기 취소를 알리는 문구가 쓰여 있다. [연합뉴스]

 
14일 광주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롯데-KIA 경기는 비가 내려 취소됐다. 15일에는 광주 지역에 내려진 미세먼지 경보로 인해 경기가 열리지 않았다. 
 
15일 오후 1시를 기해 광주광역시 전역에는 미세먼지 경보가 내려졌다. 미세먼지 경보는 대기 중 입자 크기 10㎛ 이하 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300㎍/㎥ 이상 2시간 지속할 때 발령한다.
 
광주지역 대기관측소에서 측정한 1시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낮 12시 331㎍/㎥, 오후 1시 422㎍/㎥다. 이에 김용희 경기 감독관은 경기 시작을 지연시키며 미세먼지 농도 수치 추이를 지켜봤다. 하지만 미세먼지 농도가 계속 심해 오후 2시 28분에 경기를 취소했다. 
 
지난 6일 서울, 인천, 수원 등 수도권에서 열린 3경기가 취소된 데 이어 벌써 4번째 미세먼지로 인한 취소 사례다. 
관련기사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