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김경수 ‘댓글조작’ 연루 의혹에 집중 공세…“특검 해야 한다”

중앙일보 2018.04.15 13:25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이 1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19대 국회의원 재직시절 외유성 해외출장의혹을 받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고발장과 박춘란 교육부 차관 직권남용 혐의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이 1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19대 국회의원 재직시절 외유성 해외출장의혹을 받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고발장과 박춘란 교육부 차관 직권남용 혐의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5일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시된 데 대해 집중공세에 나섰다.
 
특히 한국당은 ‘김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이번 사건의 몸통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4일 밤 논평에 이어 15일 오전에도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김 의원이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한 언론의 보도를 고리로 강경한 자세를 보였다.
 
장 대변인은 “의혹의 정점에 대통령의 최측근이 자리하고 있다”며 “청와대가 아무리 부인해도 국민 정서상 이제 정권 차원의 게이트가 돼 버렸다”고 규정했다.
 
이어 “김 의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조금이라도 사실로 드러난다면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은 치명상을 입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장 대변인은 “김 의원인지 그 윗선인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범죄의 몸통을 밝혀내는 게 사태 해결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람을 보고 수사하지 않겠다’며 댓글 사건을 정조준해 섬뜩한 칼을 휘둘렀던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선 어떻게 수사할지 지켜볼 것”이라며 “검찰은 강제수사로 전환하고 민주당과 김 의원은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 일각에서는 벌써 김 의원의 댓글 여론조작 연루 의혹에 대해 특검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정진석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대선 여론조작, 불법 대선 선거운동 의혹의 한복판에 대통령의 사람 김경수가 서 있다”며 “그 뒤에 문 대통령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문제가 된 당원들)이 무슨 돈으로, 누구의 지시로, 파주에 출판업체로 위장한 사무실을 차려놓고 이런 엄청난 불법활동을 벌였는지 파헤쳐야 한다”며 “특검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김진태 의원도 페이스북에 “보수 우파에게 뒤집어씌우려고 위장 조직까지 만들어 우파댓글을 조작해 늘리고, 추미애 대표는 이걸 고발해 수사하도록 했다가 되려 덜미를 잡혔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현역의원이 개입된 정황이 나오고 있다”며 “국정조사로는 부족하다. 당장 특검을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한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해외출장’ 의혹이 아직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김 의원의 댓글 여론조작 의혹까지 불거짐에 따라, 한국당은 이 두 가지 이슈를 쌍끌이로 주도하며 여론전에 총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김기식 사태 규탄 및 민주당 댓글 진상조사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김 원장의 경우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당 홍준표 대표 간의 회동 이후에도 청와대가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자 추가로 압박하는 성격으로 보인다.
 
더불어 원내지도부는 김 의원의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김영우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민주당 댓글공작 진상조사단’을 꾸릴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도 이날 오후 국회 정문 앞에서 이번 의혹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며 화력을 보탤 계획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