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연차량, 시간·장소 공개하고 전국에서 대대적인 단속

중앙일보 2018.04.15 12:25
자동차 배출가스 단속 현장 [중앙포토]

자동차 배출가스 단속 현장 [중앙포토]

환경부가 봄철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16일부터 20일까지 전국 17개 시·도 지방자치단체와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자동차 배출가스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이번 단속은 시간과 장소를 미리 공개한 것이 특징이다.
집중 단속 대상 지역은 차고지와 버스터미널, 주차장, 도로변, 고속도로 진출입로 등 240여곳이다.
특히, 매연을 많이 내뿜는 노후 경유 차량과 도심 내 이동이 잦은 시내·외 버스, 학원 차량 등 약 4만4000대를 중점 단속하게 된다.
 
단속팀은 운행 중인 차량 중에서 검사할 차량을 정차시킨 후 배출가스 측정 장비를 활용해 현장에서 배출허용기준 준수 여부를 검사한다.
자동차 운전자는 점검에 협조해야 하며, 점검에 응하지 않거나 기피 또는 방해하는 경우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단속 결과,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차량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가 15일 이내에 차량을 정비·점검하도록 개선명령을 내린다. 개선명령을 이행하지 않는 차량에 대해서는 10일 이내의 운행정지 명령을 받으며, 운행정지 명령에 불응하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이번 단속에서는 배출가스를 촬영한 후 모니터를 통해 판정 요원이 맨눈으로 판독하는 비디오카메라 방식으로도 진행된다.

또, 한국환경공단은 수도권 5곳과 울산시 1곳 등 총 6곳에서 주행 중인 차량을 대상으로 원격측정 장비로 단속한다. 단속지역은 서울 동호대교 남단. 이수교차로, 동작대교 북단, 행주대교 북단, 행주 IC와 울산 아산로 등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집중단속은 기준초과 차량을 선별해 개선토록 하는 것도 있지만, 자동차 배출가스가 미세먼지의 주요 발생원이란 인식을 시민들에게 확산하기 위해 단속 일정과 지점을 공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자동차 배출가스 관리의 중요성에 대해 시민들의 관심을 유도하는 데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자동차 배출가스 집중단속 일정 및 지점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