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마데우스’ 거장 밀로스 포만 감독, 86세 일기로 별세

중앙일보 2018.04.15 11:21
밀로스 포만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밀로스 포만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영화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1975)와 ‘아마데우스’(1984)를 연출한 거장 밀로스 포만 감독이 8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14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은 “체코 태생인 포만 감독은 전날 미국 코네티컷 주(州)에서 가족과 친지들이 보는 앞에서 병으로 눈을 감았다”고 보도했다.
 
1940년대 나치 강제수용소에서 부모를 잃은 포만 감독은 1964년 ‘블랙피터’로 감독으로 데뷔했다.
 
또한 1965년에 ‘금발 소녀의 사랑’으로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후보에 오르는 등 1960년대 체코 영화계의 뉴웨이브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포만 감독은 1968년 민주화 운동인 ‘프라하의 봄’이 일어난 뒤 소련군이 침공하자 프랑스를 거쳐 미국으로 망명해 작품 활동을 이어갔다.
 
포만 감독은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로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을 받았고, ‘아마데우스’로도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 등을 휩쓸며 거장의 대열에 올랐다.
 
포만 감독은 1987년부터 컬럼비아대 영화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특히 1996년에는 ‘래리 플린트’로 베를린 국제영화제 황금곰상을 받으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