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은행 잔고는 바닥, 용돈은 간당간당

중앙일보 2018.04.15 11:02
[더,오래] 강인춘의 마눌님! 마눌님!(8)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그제
동네 사우나(경로 할인) 6000원, 식혜 2000원, 짜장면 3000원
어제
마을버스(왕복) 2200원, 화우회 모임회비 2만원, 식빵 2500원, 치즈 5500원
오늘
소주 1병 1700원
 
요즘 땡전 한 푼 못 버는 주제에 돈 안 쓰는 날이 거의 없다.
이렇게 쓰다가는 한 달에 40만원은 훌쩍 넘을 것 같다.
 
모름지기 제살깎아먹기의 연속이다.
마눌이 알지 못하는 내 빈약한 은행 잔고의 밑바닥이
드디어 처참하게 드러나 보이기 시작한다.
미친다. 이걸 어쩌나?
 
쥐꼬리만 한 연금 3분의 2는 마눌에게 주고
그 나머지는 용돈이라는 명목으로 간당간당하게 사는 비참한 백수의 내 처지.
정말이지 다음 달엔 용돈 20만 원으로 줄여야 할 텐데….
점점 새 가슴을 닮아가는 나.
그런 나 자신을 가슴 에이도록 째려본다.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kangchooon@hanmail.net
 
 

비트코인의 탄생과 정체를 파헤치는 세계 최초의 소설 '누가 사토시 나카모토를 죽였나' (http://news.joins.com/issueSeries/1020)

관련기사
공유하기
강인춘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필진

[강인춘의 웃긴다! 79살이란다] 신문사 미술부장으로 은퇴한 아트디렉터. 『여보야』 『프로포즈 메모리』 『우리 부부야? 웬수야?』 『썩을년넘들』 등을 출간한 전력이 있다. 이제 그 힘을 모아 다시 ‘웃겼다! 일흔아홉이란다’라는 제목으로 노년의 외침을 그림과 글로 엮으려 한다. 때는 바야흐로 100세 시대가 아닌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