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엄마는 그리운 너를 기억한다" 세월호 유가족들의 부치지 못한 육필편지

중앙일보 2018.04.15 10:54
"네가 사무치게 그리울 때면 늘 그곳을 간단다. 비록 차가운 납골함일지라도 그렇게라도 엄마는 너를 느끼고 싶구나. 엄마의 곁을 이렇게 빨리 떠날 줄 알았다면 두 번 다시 너를 안을 수 없을 줄 알았다면 더 많이 행복하게 해주었을 텐데. 이제는 후회만이 남는구나. 그리운 너를 가슴에 묻고 너와의 추억을 곱씹으며, 너의 사진을 보면서 엄마는 하루하루 이렇게 살아간단다. 사랑하는 나의 아들 원석아. 너를 만날 날 만을 손꼽아 기다린단다" (단원고 2학년 6반 정원석 학생 어머니)
 

세월호 4주기 맞아 유가족 110명의 육필편지 출간

"고운아. 봐도 봐도 또 보고 싶은데 점점 더 꿈에서조차도 볼 수가 없구나. 오늘 밤엔 꼭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희미하게 말고 빨리 사라지지 말고 바라만 보지 말고 엄마 좀 안아줘. 뼈가 으스러져도 좋아. 인제 그만 딸 만나러 얼른 꿈나라로 가야겠다. 엄마랑 같이 꿈나라 여행가자. 예쁜 옷도 많이 사고 사진도 많이 찍고 맛있는 것도 많이 먹고 수다도 엄청 많이 떨어보자. 고운아 22살 딸과 엄마랑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는 거다. 고운아 사랑했고 사랑하고 영원히 사랑해.” (단원고 2학년 1반 한고운 학생 어머니)
 
 
 
13일 서울 을지로 1가에 위치한 서울시NPO지원센터의 대강당은 세월호를 상징하는 노란색으로 물들었다. 벽면 가득 걸린 노란색 색지에는 종이배와 리본이 그려져 있었고, 아래에는 촛불이 밝혀져 있었다. 무대 앞에는 노란색 잠바를 입은 세월호 유가족들이 있었다. 관객들을 맞이하는 유가족들은 웃음을 보였지만, 이따금 눈물을 훔치는 소리가 들려왔다. 이날은 세월호 유가족 직접 쓴 편지글을 묶어 낸 『그리운 너에게』(후마니타스)의 발간 기념  '북콘서트'가 열리는 날이었다. 
지난 13일 서울시NPO지원센터에서 열린 『그리운 너에게』 출간 기념 북콘서트에 세월호 유가족들이 참석한 모습. 김지아 기자

지난 13일 서울시NPO지원센터에서 열린 『그리운 너에게』 출간 기념 북콘서트에 세월호 유가족들이 참석한 모습. 김지아 기자

 
『그리운 너에게』는 세월호 참사로 숨진 110명의 단원고 학생들의 부모가 아이들에게 쓴 편지를 모은 책이다.보고 싶은 마음을 눈물로 꾹꾹 눌러담아 쓰고도 부치지 못하는 손 편지다. 지난 9일 출간된 이 책의 표지에는 110명의 아이들의 이름이 양각으로 빼곡히 적혀 있다. 여기에는 아이의 이름만이라도 손으로 만질 수 있기를 바라는 부모들의 마음이 담겨 있다. 책장을 넘기면 육필 편지와 함께 텍스트로 옮겨진 편지글이 나란히 수록돼 있다. 책에 담긴 편지글의 육필은 인터넷으로도 공개했다.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지난 9일 출간된 세월호 유가족 110여명의 육필편지 모음집 『그리운 너에게』(후마니타스) [사진=후마니타스]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지난 9일 출간된 세월호 유가족 110여명의 육필편지 모음집 『그리운 너에게』(후마니타스) [사진=후마니타스]

 
세월호 유가족이 아이들을 향한 편지글을 책으로 낸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4년간 마음 속에만 담아왔던 이야기들을 꺼낸 이유는 작은 바람 때문이었다. 책을 통해서라도 아이들의 이름이 한 번이라도 더 불렸으면 하는 마음에서다. 출간을 기획한 이지성 4·16기억저장소 소장(단원고 2학년 3반 김도언 학생 엄마)은 “세월호가 4주기를 앞두고 아무것도 해결되지 못한 채 잊히면서 아이를 보내지 못하는 가족들이 너무 힘들어하고 있다”며 “우리 아이들에 대한 그리운 마음, 보고 싶은 마음, 미안한 마음 등을 담아 아이와 부모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세월호 유가족 110명이 직접 쓴 육필편지 『그리운 너에게』 中. [4.16기억저장소 제공]

세월호 유가족 110명이 직접 쓴 육필편지 『그리운 너에게』 中. [4.16기억저장소 제공]

 
이날 북 콘서트에 참석한 세월호 유가족들은 직접 쓴 편지글의 낭독을 맡았다. 무대 위에 오른 어머니들은 떨리는 목소리로 아이의 이름을 불렀다. 가끔 감정이 북받친 낭독자가 고개를 떨구면, 무대 아래에 모인 관객들은 박수로 다독이기도 했다. 단원고 2학년 1반 고 정원석 군의 엄마 박지민씨는 “어차피 떠난 아들에게 쓰는 편지인데 무슨 소용일까 하다가 이것마저 안 하면 아들에게 너무 미안해서 안 되겠다 싶었다”며 “쓰고 싶은 말을 다 쓰자니 끝도 없을 것 같았다. 이제 4주기인데 아무것도 밝혀진 게 없고 아직도 2014년 4월 16일 같다”고 말했다.
 
4주기를 맞은 세월호 참사가 잊히는 사회 분위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오는 16일 4주기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 행사 직후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정부 합동분향소가 철거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월호 유가족들이 바라는 ‘416 생명안전공원’ 조성은 진전이 더딘 상황이다. 단원고 2학년 1반 한고운 양의 엄마 윤명순씨는 “첫날 편지를 쓰려고 펜을 들었다가 눈물이 왈칵 쏟아져 며칠을 쓰다가 그만두길 반복했다. 각자 아이들이 바다에서 올라온 날짜에 상복을 입고 가는 분향소마저 없어진다는 생각에 그나마 붙잡고 있던 끈마저 없어지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4주기 국민 참여행사에서 희생자 가족들이 추모 공연을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4주기 국민 참여행사에서 희생자 가족들이 추모 공연을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유가족들은 세월호의 진상규명이야말로 안전한 사회로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이라고 강조한다. 전명선 4.16 가족협의회 위원장은 “우리 부모들이 없어져도 아이가 세상에서 잊혀지지 않도록 기록을 남긴 것이다. 부모들의 가슴에 있는 내용이 국민들에게도 전해지길 바란다”며 “2기 특조위 진상조사와 선체조사위의 선체 직립, 미수습자 수습 등 아직도 해야 할게 많다. 세월호의 진상규명이 이제야 시작된 만큼 모든 국민이 함께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규진·김지아 기자 choi.k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