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화학공장 화재 진화...화학물질 든 통 터져 소방차 등 전소

중앙일보 2018.04.13 20:46
13일 오전 인천 서구 가좌한 한 화학공장에서 불이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은 3시간여 만인 오후 3시30분쯤 진화됐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13일 오전 인천 서구 가좌한 한 화학공장에서 불이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은 3시간여 만인 오후 3시30분쯤 진화됐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인천시 서구의 한 화학물질 처리공장에서 큰불이 났다가 3시간 40분 만에 진화됐다. 진압 중이던 소방대원 1명이 경상을 입은 것 외에 다른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폐유(廢油)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오전 11시47분 첫 신고, 오후 3시32분에서야 진화
소방대원 가벼운 경상 외 다른 인명피해는 없어
불난 공장 전소, 인근 공장 7개동과 차량 17대 피해

 
13일 인천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7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 내 화학물질을 처리하는 A 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연면적 285.55㎡ 규모의 화학물질 처리공장 2개 동이 모두 탔다. 또 인근의 도금공장 7개 동 일부와 지게차 1대, 주변에 주차된 승용차 12대가 전소하는 등 차량 17대가 피해를 봤다.  
 
또 화재 진압을 위해 현장에 투입된 소방 펌프차 1대에도 불이 붙어 전소했다. 인천 중부소방서 소속 김모(42) 소방경도 발목 골절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13일 오전 인천 서구 가좌동 한 화학공장에서 화재가 발생 3시간30분만에 진화됐다. 사진은 소방헬기가 진화하는 모습. [사진 인천소방본부]

13일 오전 인천 서구 가좌동 한 화학공장에서 화재가 발생 3시간30분만에 진화됐다. 사진은 소방헬기가 진화하는 모습. [사진 인천소방본부]

 
이날 불은 화학물질과 폐유 등이 타면서 시커먼 검은 연기가 청라국제도시 등으로 번지기도 했다. 특히 공장에 보관 중이던 화학물질이 담긴 통에 불이 옮겨붙어 터지면서 인근 공장에까지 피해를 준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피해규모가 클 것으로 판단한 소받당국은 이날 낮12시2분 대응3단계를 발령했다. 대응 3단계는 인천뿐 아니라 서울·경기 등 인접 지역 소방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최고단계 경보령이다. 화재 현장에만 소방대원과 경찰 등 460여 명과 헬기 1대, 펌프차 20여 대 등 차량 100여 대가 동원됐다.
 
다행히 불은 더 이상 확대되지 않고 오후 2시37분에 초기 진화된 데 이어 오후 3시32분에 완전히 잡혔다.  
13일 오전 인천 서구 가좌동 한 화학공장에서 화재가 발생 3시간30분만에 진화됐다. 사진은 이날 화재로 전소된 소방 펌프카. 임명수 기자

13일 오전 인천 서구 가좌동 한 화학공장에서 화재가 발생 3시간30분만에 진화됐다. 사진은 이날 화재로 전소된 소방 펌프카. 임명수 기자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 조사와 함께 공장 관계자들에게 업무상 과실이 있는지 수사에 착수했다.  
 
A 공장 관계자는 경찰 조사에서 “폐유를 아세톤과 알코올로 분리하는 작업을 하려고 옮기던 중이었다”며 “폐유가 담긴 용기를 드는 순간 밑에서 불길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인근 공장에 근무하던 목격자들은 중앙일보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화재가 도로까지 커진 이유는 불이 나자 A 공장 한 직원이 지게차에 화학물질이 튼 통을 바깥으로 빼려다 불이 옮겨붙으면서다”라며 “그것 때문에 도로로 화학물질이 유출, 거리에 세워진 차량과 소방차에 옮겨붙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13일 오전 인천시 서구 가좌동의 한 화학공장에서 불이 났다. 사진은 진화 후 전소된 공장 모습. [연합뉴스]

13일 오전 인천시 서구 가좌동의 한 화학공장에서 불이 났다. 사진은 진화 후 전소된 공장 모습. [연합뉴스]

 
경찰은 공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화재 당시 내부에 인화물질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폐유를 어디에서 어디로 옮겼는지 등 좀 더 구체적인 작업 과정을 조사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며 “허가받은 화학물질인지 아닌지도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서부소방서 관계자는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는 조사해 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A 공장은 지정폐기물 중간 처리업체로 폐유기 용제·폐유·알코올 등을 재활용 처리하는 곳이라고 한다. 철근콘크리트 등으로 지어진 이 공장은 3층 규모 2개 동으로 이뤄졌다. 이 공장이 속한 가좌동 통일공단에는 목재공장과 도금공장 등 모두 9개 업체가 입주해 있다.  
 
인천=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