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출마했으면 임기 끝까지…대선 불출마 요구는 무례”

중앙일보 2018.04.13 19:44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서울시장 후보 경선 출마 회견을 한 뒤 주먹을 들어보이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서울시장 후보 경선 출마 회견을 한 뒤 주먹을 들어보이고 있다.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로 나온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시장 당선 시 임기 중 중도에 하차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장 3선 도전을 선언한 박 시장은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했으면 임기 끝까지 가는 것”이라며 6·13 지방선거에서 3선에 성공할 경우 임기 도중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경쟁자인 박영선·우상호 의원이 ‘서울시장에 출마하려면 대선 불출마선언부터 하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사회자가 ‘(당내 경쟁자들이) 박 시장에게 차기 대선 불출마 선언을 요구하고 있다’고 묻자, 박 시장은 “어제 출마선언을 한 사람한테 언제 끝낼지 물어본다는 것이 이해가 안 간다”며 “그 말씀을 하는 것 자체가 무례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시민들의 더 나은 삶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회자가 ‘당선돼도 중도하차는 없다는 뜻이냐’라고 묻자 “그렇다”라고 못 박았다.
 
본선 경쟁자로 꼽히는 자유한국당 김문수 전 경기지사에 대해서는 “저를 ‘철 지난 좌파’라고 공격하던데, 그런 철 지난 이념으로는 도시의 미래를 만들어 낼 수 없다”고 말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을 향해서는 “당을 몇 번이나 만들어보기도 하고 정치를 저에 비해 많이 해보신 분”이라며 “그런데 서울시장으로는 제가 6년간 서울시를 잘 이끌었다는 점을 시민들이 잘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 시장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는 “(야권의) 지나친 정치공세가 아닌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그동안 인사청문회 등을 보면 이런 의혹이 나오지 않는 분들이 거의 없지 않나”라며 “이 사람을 쓸 것인가는 국민이 판단하고 대통령이 판단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