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리원전 보안시설 자료 빌미 “1억원 달라” 주민 2명 체포

중앙일보 2018.04.13 16:10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전경. [연합뉴스]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전경. [연합뉴스]

 
고리원전 외부 보안시설 공사자료를 촬영해 이를 빌미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에 1억원을 요구한 고리원전 인근 주민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한수원에 1억 원을 달라고 협박한 혐의(공갈 등)로 A(33) 씨와 B(33) 씨를 13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고리원전 인근 지역 청년단체 간부인 이들은 지난 11일 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 관계자를 만나 "고리 2발전소 보안설비 배치도 등을 입수했다. 1억 원을 주지 않으면 관련 자료를 언론사와 정치권에 제공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리원자력본부는 협박을 받은 직후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경찰은 12일 오후 거주지에서 용의자 2명을 긴급체포했다.
 
A 씨는 2015년 12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진행된 고리 2발전소 외부 철조망의 정보통신설비 보강 공사에 참여했고, B 씨는 당시 고리원전 측이 제공한 자료를 찍은 사진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료에는 A씨가 참가한 공사 개요가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고리원자력본부는 "당시 협력사에 제공한 공사자료를 회수해 폐기 처분했으나 한 작업자가 이 자료를 몰래 촬영해서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보안설비 관련 자료를 증거물로 확보하고, 두 사람에 대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