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현민, 우리 회사에서는 차 키 던지며 발레파킹 맡겼다”

중앙일보 2018.04.13 15:50
조현민 대항항공 전무. [사진 뉴스1]

조현민 대항항공 전무. [사진 뉴스1]

 
‘물 뿌리기’ 갑질 논란이 일어난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가 이전에도 광고업체에 고압적인 태도를 보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13일 한겨레는 복수의 광고업계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조 전무에 관한 광고업계의 증언들을 소개했다. 
 
조 전무와 일을 했다는 광고제작자 관계자는 “우리 회사에 올 때 타고 온 차 키를 직원에게 던지며 발레파킹을 맡긴 적도 있다”며 “우리를 포함해 일부 광고대행사는 직원들이 너무 힘들어해 대한항공 광고를 기피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나이가 지긋한 국장에게 반말은 예사였다” “조 전무와 함께 한 행사가 있었는데 행사장 문 앞으로 영접을 안 나왔다고 화를 낸 적도 있다” 등의 증언도 이어졌다. 
 
앞서 직장인의 익명 게시판에는 조 전무가 지난달 광고대행사 직원들과 회의를 진행하던 중 대행사 팀장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내용이 게재됐다. 회의 과정에서 질의응답이 불만족스럽다는 게 이유였다. 
 
대한항공 측은 ‘컵을 바닥으로 던지면서 물이 튀었을 뿐 직원 얼굴을 향해 뿌리진 않았다’고 해명했다. 조 전무는 자신의 SNS에 “어떤 상황에서도 해서는 안 될 행동으로 더 할 말이 없다.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