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개월 간 유럽 돌며 '독도홍보' 마친 교사 부부 가족

중앙일보 2018.04.13 15:49
교사 부부와 초등학생 삼남매가 캠핑카를 타고 9개월 간 유럽 30여개국을 돌았다. 이 여행의 목적이 '독도 홍보'라서 눈길을 끈다.
 
교사 부부인 윤용선(42·거창 아림초)·한나(39·거창 주상초) 씨는 자녀인 민준(6학년·거창 아림초)·소은(4학년)·민하(1학년) 3남매와 지난해 5월 말부터 시작한 9개월간의 여행을 마치고 지난 2월 귀국했다.
 
9개월에 걸쳐 이들 가족이 방문한 국가는 핀란드·독일·프랑스·영국·이탈리아 등 유럽 30여개국이었다. 캠핑카를 타고 유럽을 돌아다닌 이들의 여행 목적은 다름 아닌 '독도 홍보'였다. 이들은 캠핑카 외부에 '독도, 한국의 아름다운 섬(Dokdo, Beautiful Island of Korea)'이라는 문구를 붙였다.
 
윤씨는 13일 "2016년부터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한 번 해보자고 계획하고 있었는데, 아이들도 있으니까 아무래도 단순한 여행보다는 교육적 의미를 주고 싶었다"며 독도 알리기 여행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많이 거론되는 독도 문제를 알리는 게 좋겠다고 생각해 독도재단(경북도 출연기관)에 연락을 해서 취지를 설명하고 독도를 설명하는 영어 전단지, 배지 등 기념품을 제공받았다"고 덧붙였다.
독도 [중앙포토]

독도 [중앙포토]

 
이들은 여행 중 방문한 국가의 주요 도시에 갈 때마다 독도 기념품과 각종 홍보물을 나눠주며 민간 외교관 역할을 자처했다. 윤씨는 "한국조차 잘 모르는 외국인도 많았지만 영토 분쟁을 겪는 국가의 국민일수록 독도 문제에 관심을 기울여줘 뿌듯했다"고 밝혔다.
 
민준 군은 "전 세계 사람들에게 독도를 알릴 수 있어서 보람차고 뜻깊은 여행이었다"며 "1년 동안 친구들을 못봐서 힘들었지만 그간 느낀 감동들을 이제 함께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