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벼락 갑질 논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검찰에 고발당해

중앙일보 2018.04.13 15:23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광고대행사 팀장에게 보낸 문자. [중앙포토]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광고대행사 팀장에게 보낸 문자. [중앙포토]

 
이른바 ‘물벼락 갑질’ 논란에 휩싸인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13일 검찰에 고발당했다.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는 13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에 조 전무를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민중당은 원내 1석의 군소 정당이다.  
 
김 후보는 고발장 제출에 앞서 “노동자를 모독하고 함부로 대하는 것이 일상이 된 기업인들이 처벌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자신을 대형마트 노동자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자와 임승헌 정치하는 편의점 알바모임 운영자 등이 최근 물벼락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자와 임승헌 정치하는 편의점 알바모임 운영자 등이 최근 물벼락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조 전무에 대한 의혹은 이달 2일 한 익명 게시판을 통해 제기됐다.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조 전무가 A 광고업체의 팀장 B씨에게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렸다는 내용이다. B씨가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한다는 게 이유였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조 전무가 물을 뿌린 게 아니라 컵을 바닥에 던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 전무의 행동이 사실일 경우 폭행죄 등이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경찰은 조 전무에 대해 내사에 착수한 상태다. 
  
그는 언론 보도가 나온 12일에 페이스북에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적기도 했다. 조 전무는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한 상태로 알려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