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 지역ㆍ중국ㆍ일본 여행객이 주의해야 하는 감염병

중앙일보 2018.04.13 14:38
취학아동 홍역예방접종.

취학아동 홍역예방접종.

유럽 지역과 중국ㆍ일본 등에서 홍역 발생이 잇따르고 있어 해당 지역 여행 전 홍역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는 보건당국의 권고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13일 “유럽지역, 중국 등에서 홍역 발생이 지속됨에 따라 해당 지역 방문 계획이 있는 경우, 사전 예방접종력을 확인해 미접종자나 미완료자는 접종 후 출국해달라”고 당부했다.  
 
유럽 지역 홍역은 2016년 루마니아에서 유행이 시작된 후 현재까지 프랑스, 이탈리아, 포르투갈, 아일랜드, 그리스, 우크라이나에서 유행이 계속되고 있다. 아시아 지역인 중국, 필리핀, 말레이시아에서도 발생률이 높고, 최근 대만에서 유입된 사례로 인해 일본(오키나와 현)에서도 38명의 홍역 환자가 발생했다.  
 
홍역 바이러스

홍역 바이러스

홍역은 전염력이 매우 높지만 홍역 예방주사(MMR) 접종 2회만 하면 충분히 예방 가능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우리나라는 2014년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홍역 퇴치 국가로 인증을 받았으며, 이후 해외 유입으로 인한 사례가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수준”이라며 “우리나라의 경우 어린이 홍역예방주사(MMR) 접종률이 1차 97.8%, 2차 98.2%로 높아 해외에서 홍역바이러스가 유입되더라도 대규모 유행 가능성은 매우 낮지만 면역력 저하자 감염 우려는 있다”고 설명했다.  
 
홍역 유행국가를 방문한 후 입국시 발열, 발진 증상이 있을 경우 국립검역소 검역관에게 반드시 신고해야 한다. 또 잠복기가 7~21일에 달해 귀가 후 홍역 의심 증상(발열, 발진 등)이 나타날 경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문의하여 안내에 따라 의료기관을 방문하면 된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