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력도, 팬서비스도 만점' 단점 없는 오타니

중앙일보 2018.04.13 14:00
투수, 그리고 타자로 메이저리그를 강타하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24·LA 에인절스)의 미담 사례가 나왔다. 친절한 팬서비스로 주목을 받았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3일 "오타니가 캔자스시티 로열스 어린이 팬에게 사인 배트를 선물했다"며 "뛰어난 투수이자 타자인 오타니는 팬을 대하는 태도도 훌륭하다. 대체 오타니의 단점은 무엇일까"라고 감탄했다.  
 
오타니는 이날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의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캔자스시티 로열즈전을 앞두고 훈련을 하고 있었다. 
 
프리배팅을 마치고 더그아웃으로 돌아가던 오타니를 항해 6살 꼬마팬 레오 거스텔로가 말을 걸었다. 꼬마는 오타니에게 배트 선물을 요청했다. 파란색 옷을 입고 있어 누가봐도 캔자스시티 팬임을 알 수 있었다. 
 
오타니는 별다른 답변 없이 더그아웃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그리고 4분 뒤, 오타니는 배트를 들고나와 한문으로 자신의 이름(大谷翔平)을 새겼다. 그리고 사인 배트를 거스텔로에게 선물했다. 소년 팬과의 기념 촬영도 잊지 않았다. 
  
일본 스포츠닛폰은 "거스텔로는 캔자스시티 주포 마이크 무스타커스의 팬이다. 하지만 오타니의 선물을 받은 뒤 '이제 오타니의 팬이 되었나'라는 물음에 '네'라고 크게 답했다"고 전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