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중 경제공동위원회 '2년만' 재개…사드보복 해제될까

중앙일보 2018.04.13 13:46
제22차 한·중 경제공동위원회가 오는 20일 중국 베이징(北京) 상무부 청사에서 열린다. 사드 갈등 여파로 지난해 열리지 못한 것을 감안하면 2년 만의 재개다. 사드보복 해제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외교부는 13일 조현 외교부 제2차관과 가오옌(高燕) 중국 상무부 부부장을 수석대표로 한 우리 측 외교부,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주중국대사관 등 관계관과 중국 측 상무부 및 기타 유관기관 등 관계관이 공동위원회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이번 회의를 통해 세계 및 양국 경제동향, 한·중 경제협력 현황 등을 평가한다. 작년 12월 한·중 정상회담의 주요 후속조치 이행상황 점검 및 양국간 주요 관심 분야에 대해 의견도 주요 논의 대상이다.
롯데마트는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피해를 당한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중앙포토]

롯데마트는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피해를 당한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중앙포토]

 
양측은 또 우리나라의 신(新) 북방·남방정책과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 연계를 위한 구체적인 협력사업 발굴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우리 기업 애로사항 등에 대한 논의도 포함될 예정"이라고 밝혀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 해제 문제가 논의될 것임을 시사했다.  
 
외교부는 "금번 경제공동위는 작년 12월 한·중 정상회담 이후 양국간 경제분야 협의체가 재가동되고 교류협력이 활성화되는 상황에서 개최됨으로써 양국간 협력 모멘텀을 보다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중 경제공동위는 수교 직후인 1993년부터 정례적으로 양국에서 교대로 개최되어 온 차관급 정례협의체다. 주로 양국 경제협력 관계를 발전적으로 관리해왔다. 작년에는 사드 갈등의 여파로 열리지 못해 이번 회의는 2년 만에 재개되는 회의가 됐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