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선 “정통 민주당 후보 필요... ‘숨 쉬는 서울’ 만들겠다”

중앙일보 2018.04.13 12:02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서울시장 경선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서울시장 경선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주자인 박영선 의원이 13일 경선 후보 등록을 마쳤다. 그는 이후 발언에서 “박원순 시장을 정통 민주당 후보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자신의 비교 우위를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동안 민주당 출신의 시장이 없었다"며 "이제 정통 민주당 후보가 나올 때가 됐다. 그것이 촛불 정신의 완성으로 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2011년 박 시장이 무소속 출마한 후 여러 차례 입당 권유에도 한동안 무소속이었다, 재선 땐 홀로 선거를 진행하며 당을 멀리했다 “며 "그런 분이 어제 민주당사에 와서 출마 선언을 한 건 굉장히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당원으로선 씁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이) 시류에 편승하는 것은 아닌지“ 질문하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의원은 "지금 서울은 쇠퇴기냐, 아니냐의 기로에 서 있다"며 "그래서 서울엔 새로운 리더십, 새로운 에너지가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이어 "매달 1만2천명가량의 30∼40대 젊은이가 비싼 집값과 물가 때문에 서울을 떠난다. 번영의 새로운 서울을 만들어야 한다. 숨 막히는 서울을 숨 쉬는 서울로 만들겠다"면서 "3선보다 영선이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