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3개월 만' 국내 찾은 중국인 늘었다

중앙일보 2018.04.13 12:02
한동안 뜸했던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가 다시 한국을 찾고 있다. 지난달 한국에 온 중국인 관광객이 40만 명 선으로 늘었다.
 
기획재정부가 13일 공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4월호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에 온 중국인 관광객은 작년 3월보다 13.3% 늘었다. 방한 중국인 관광객이 늘어난 것은 작년 2월(8.1%) 이후 13개월 만이다.
 
법무부의 출입국 관리 기록을 토대로 한 잠정치고 아직 공식 통계가 아직 나온 것은 아니지만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를 둘러싼 갈등 이후 월 30만 명 수준으로 감소했던 방문객이 지난달 40만 명 선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29일 서울 중구 신세계면세점을 찾은 유커들 [뉴시스]

지난해 12월 29일 서울 중구 신세계면세점을 찾은 유커들 [뉴시스]

 
작년 3월 중국 당국이 한국 단체 관광 금지령을 내리면서 한국에 온 중국인 여행객이 같은 달 40.0% 감소했고 최근 12개월간 중국인 방문객 수는 전년 동월보다 30∼60%대 줄어든 수준에 머물러왔다.
 
아직 한국 방문 중국 관광객이 평년 수준으로 회복한 것은 아니지만 중국인의 한국 여행이 다시 활기를 찾을 것이라는 기대 섞인 전망도 나온다. 고광희 기획재정부 경제분석과장은 "본격적으로 증가할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면서도 "분위기 자체는 전체적으로 좋아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중 양국 정부는 경제·통상 의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하는 차관급 연례 협의체인 '한중 경제공동위원회'를 이달 하순 2년 만에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당국은 중국인의 한국 여행 활성화 등에 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