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김기식 맞불 ""제1야당 원내대표는 최전방 공격수가 아니다"

중앙일보 2018.04.13 11:59
더불어민주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논란에 개헌과 추경 이슈로 맞대응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에 대해 "정부여당에 대한 최전방 공격수로 나설 게 아니라 국정 협상 장에 나와라"고 비판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에 대해 "정부여당에 대한 최전방 공격수로 나설 게 아니라 국정 협상 장에 나와라"고 비판하고 있다.[연합뉴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에 대해 “제1야당 원내대표 역할은 정부여당의 최전방 공격수나 정쟁의 최전선이기보다는 국정 협상의 주체라는 점을 잊지말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협상 주체인 제1야당 원내대표가 어느 순간부터 정부여당의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면서 모든 협상은 뒷전에 밀렸고, 만나기조차 어려워졌다”며 “김성태 원내대표가 할 일은 국회의장의 국회정상화 회동을 뿌리치는 게 아니라 개헌, 추경, 남북정상회담 등 눈앞에 놓인 국가적 중대사를 머리 맞대고 토론하는 협상의 장에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전날 정세균 국회의장이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했으나, 한국당이 이를 거부한 데 대한 비판이다. 한국당은 ‘김기식 금감원장 사퇴’를 촉구하며 국회 일정을 보이콧하고 있다.
 
추미애 당 대표도 거들었다. 추 대표는 현대중공업의 추가 감원 발표를 언급하면서 “어려움 겪는 가정에 힘을 보태고 지역경제를 일으키는 해법이 국회에 제출된 추경안”이라고 했다. 이어 “정치는 힘겨워하는 국민 눈물 닦아주고 함께 슬픔 나누면서 희망의 내일을 여는 것”이라며 “그 책무를 소홀히 하고 강 건너 불구경하는 야당의 행동은 무책임하기 짝이 없다. 실업대란이 눈앞인데 일자리 추경을 논의조차 하지 않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투표법 처리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투표법 처리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연합뉴스]

 
민주당은 이날 아침 회의에 앞서 국민투표법 처리를 촉구하는 피켓시위도 진행했다. 의원 전원이 피켓을 들고 서서 “헌재 헌법불합치 판정 4년, 국민투표법 즉각 개정하라”, “국민과 한 약속인 6월 동시개헌을 즉각 이행하라”고 야당을 압박했다.
 
한편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에 나선 우상호 의원은 이날 더미래연구소에 대한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더미래연구소는 김기식 원장의 개인연구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더미래연구소에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더미래연구소에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우 의원은 “애초에 제 제안으로 19대 국회 초반부터 추진했고, 당시 30여명 국회의원이 1000만 원씩 출자해서 씨앗자금을 만들어 시작했다”고 했다. 이어 “대기업 후원금을 받지 않으려다 보니 개인 후원금들이 잘 모이지 않아서 굉장히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운영과정에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문제가 있었던 것에 대해서는 죄송하게 생각하지만, 진보적인 싱크탱크를 운영한다는 것이 대한민국 사회에서 얼마나 힘들고 고단한 일인지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우 의원은 더미래연구소가 제안한 정책들이 대통령의 정책에도 반영됐다며 “싱크탱크가 좀 더 자리를 잡고 제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 이 문제를 김기식 원장 낙마의 소재로 활용하는 게 매우 서운하고 마음 아프다”고 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