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만원 미만 갤럭시폰 첫 출시…데이터 차단하고 기본기능만 갖춘 수험생ㆍ고령층用

중앙일보 2018.04.13 09:51
삼성전자는 가격이 20만원이 안 되는 스마트폰 ‘갤럭시 J2 Pro’를 13일 국내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3GㆍLTEㆍ와이파이 등 모바일 데이터를 차단하고 전화ㆍ메시지ㆍ카메라 등 최소한의 기본 기능만 갖춘 이른바 ‘수험생폰’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J2 프로는 수험생과 고령층을 겨냥한 제품이다. 인터넷을 차단하고  학습에 집중해야 하는 수험생이나 데이터 요금에 민감한 고령층 사용자의 니즈를 반영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색상은 블랙ㆍ골드 2종이며, 출고가는 19만9100원이다. 삼성전자가 20만원 미만의 갤럭시 제품을 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갤럭시 J2 Pro’

‘갤럭시 J2 Pro’

 
이 제품은 126.4㎜ 대화면에 후면 800만 화소ㆍ전면 500만 화소의 카메라, QHD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1.4㎓ 쿼드코어 프로세서, 1.5GB 램(RAM), 2천600mAh 교체형 배터리, 마이크로SD 슬롯을 탑재했다.
 
또한, 국어ㆍ영한ㆍ한영ㆍ영영 사전을 지원하는 모바일 전자사전 애플리케이션 ‘디오딕(Diodic4)’을 기본 탑재해 외국어 학습에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삼성전자는 출시를 기념해 6월30일까지 18∼21세 수험생을 대상으로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해당 기간 갤럭시J2 프로를 산 고객이 2019년ㆍ2020년 대학수학능력시험 뒤 사용하던 갤럭시J2 프로를 반납하고 올해 이후 출시된 갤럭시 Sㆍ노트ㆍA 시리즈 제품을 구매할 경우 갤럭시J2 프로 구매액을 그대로 보상해준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