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김기식에 지나친 정치공세…금감원장 능력·자질 충분”

중앙일보 2018.04.13 09:34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 출마회견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 출마회견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3선 도전을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서울시장으로 출마했으면 임기 끝까지 가는 것”이라며 “중간에 그만두는 것을 전제로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일각에서 ‘박 시장이 당선되면 대권 도전을 위해 서울시장 임기를 다 채우지 않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것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사회자가 “(당내 경쟁자들이) 박 시장에게 차기 대선 불출마 선언을 요구하고 있다”고 묻자 박 시장은 “어제 출마선언을 한 사람한테 언제 끝낼지 물어본다는 것이 이해가 안 간다”며 “그 말씀을 하는 것 자체가 무례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는 “김 원장은 금감원장으로 충분한 능력과 자질이 있는 사람이다. (자유한국당의) 지나친 정치공세가 아닌가 싶다”며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도덕성보다 능력을 위에 놓자’는 얘기는 이것도 적폐의 대상 아니냐는 반문이 있다”는 질문에 그는 “그동안 국회의원 인사청문회 보면 (해외출장 논란 등) 이런 의혹 안 나오는 분들 거의 없었다. 이 사람을 쓸 것인가는 국민이 판단하고 대통령이 판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