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김기식 논란에 “오만과 침묵…우리도 이러다 망했습니다”

중앙일보 2018.04.13 09:20
남경필 경기지사. [중앙포토]

남경필 경기지사.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후보로 도지사직 재선에 도전하는 남경필 경기지사는 “김기식 금감원장 문제의 핵심은 공정의 탈을 쓴 ‘갑질’과 내 식구에게만 관대한 ‘이중잣대’에 국민이 분노한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13일 남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만한 청와대, 침묵하는 여당…우리도 이러다 망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남 지사는 이 글에서 “김 원장의 부적절한 처신으로 문재인 정권에서는 사라질 줄 알았던 단어들이 연일 언론을 장악하고 있다”며 “(이 문제를 놓고)청와대는 납득할 만한 해명은커녕 선관위의 적법성 판단을 받겠다고 한다. 핵심을 한참이나 잘못 짚었다”고 비판했다.
 
또한 “청와대는 ‘김기식 일병 구하기’, 여당인 민주당은 ‘김기식 감싸기’에만 급급한 모양새”라며 “친정인 참여연대도 ‘부적절한 행위’로 판단하고, 정의당조차 ‘자진사퇴’가 당론”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국민과 언론, 야당의 비판을 경청하고, 민주당은 대통령과 청와대에 국민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달하라”고 요구했다.
 
더불어 남 지사는 “언로가 막히고 비판이 사라진 수직적 당-청관계의 폐해를 잘 알고 있지 않으냐”며 “우리는 바로 얼마 전 침묵하는 여당이 국민과 괴리된 ‘나홀로 청와대’를 만든다는 것을 배웠다. 우리도 이러다 망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