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적 이끈 골' 황희찬, 평점도 7.9점 '호평'

중앙일보 2018.04.13 08:18
황희찬. [EPA=연합뉴스]

황희찬. [EPA=연합뉴스]

소속팀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준결승 진출을 이끈 황희찬(22)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잘츠부르크는 13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7-2018 UEFA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에서 라치오(이탈리아)에 4-1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2-4로 패했던 잘츠부르크는 2차전에서 기적같은 역전드라마를 쓰고 1·2차전 합계 6-5로 승리하면서 준결승에 진출했다. 잘츠부르크가 유로파리그 준결승에 오른 건 구단 역사상 처음이다.
 
황희찬의 득점 장면. [로이터=연합뉴스]

황희찬의 득점 장면. [로이터=연합뉴스]

4-4-2 포메이션에서 투톱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황희찬은 후반 29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팀의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긴 침투 패스를 받아 라치오 수비진의 뒷공간을 파고 든 뒤에 강력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꽂았다. 황희찬에 대한 평가도 좋았다. 경기 후 영국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 평점 7.9점을 부여했다. 역전골을 터뜨린 아마두 아이다라(8.3점)와 무나스 다부르(8.1점), 스테판 라이네르(8.0점)에 이어 네 번째로 팀 내에서 높았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