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기식 친정’ 참여연대도 “부적절한 행위 매우 실망”

중앙일보 2018.04.13 00:59 종합 4면 지면보기
참여연대가 12일 외유성 출장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해 “매우 실망스럽다”는 내용의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김 원장은 1994년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시민단체인 참여연대를 창립해 사무처장·정책실장 등의 직책을 맡아 활동했다.
 

검찰, 외유성 출장 의혹 본격 수사
남부지검 금융범죄부에 배당

참여연대는 이날 홈페이지에 ‘김기식 금감원장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회원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비판받아 마땅한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고, 누구보다 공직윤리를 강조하며 제도개선을 촉구했던 당사자였기에 매우 실망스럽다는 점도 분명하다”고 밝혔다. 다만 의혹 제기와 반박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김 원장에 대한 최종적인 평가와 입장 발표는 유보한다고 덧붙였다. 참여연대는 이 글에서 “부적절한 행위의 수준, 위법 여부, 유사 사례에 대한 참여연대의 기존 입장 등을 면밀히 검토해 최종적인 입장을 내겠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에 대한 검찰 수사도 이날부터 본격 시작됐다. 대검찰청은 이날 “김 원장 피고발사건 3건을 남부지검이 병합 수사토록 지시했고, 기업금융범죄전담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과 보수 시민단체는 뇌물·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각각 서울중앙지검과 남부지검에 김 원장을 고발했다.
 
관련기사
김 원장은 국회 정무위원 시절 피감기관의 돈으로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고, 국회의원의 직위를 활용해 기업들에 고액 강좌를 수강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일단 외유성 출장 논란과 관련, 국회의원과 피감기관 사이에 직무 연관성(대가성)이 인정되는지를 집중 수사한다는 계획이다. 후원금 중 5000만원을 국회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기부한 것 역시 정치자금법 위반에 해당하는지 따져 봐야 한다. 정치자금법에선 정치자금의 사용처를 ‘정치활동을 위하여 소요되는 경비’로 제한하고 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