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기식 맞불' 나선 민주당…"한국당 이완영도 피감기관 돈으로 비서관과 해외 출장"

중앙일보 2018.04.12 21:36
외유성 해외 출장 논란이 불거진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외유성 해외 출장 논란이 불거진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자 더불어민주당이 12일 자유한국당 의원의 '외유성 해외 출장' 사례를 제시하며 역공에 나섰다.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산업인력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제시하며 이완영 한국당 의원이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아 비서관과 단둘이 2013년 7월 1일부터 9일간 국제기능올림픽대회에 참관하기 위해 독일 라이프치히로 출장을 다녀왔다고 주장했다. 
 
피감기관의 돈으로 외유성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는 논란이 불거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중앙포토]

피감기관의 돈으로 외유성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는 논란이 불거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중앙포토]

국회 환경노동위원들은 매년 국제기능올림픽대회 경기 현장을 방문하고 우리 선수단을 격려해왔으나 통상 여야 의원이 동행하는 것이 관례다. 김 금감원장이 19대 국회 말기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거나 정치자금법을 이용해 당시 의원실 인턴과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는 비판에 맞선 것이다.
 
송 의원은 당시 환경노동위원회 소속인 이 의원이 비서관 A씨 한 명만 대동하고 출장을 다녀왔으며, 환노위 피감기관인 고용노동부 산하 산업인력공단이 두 사람에게 총 2066만원의 경비를 지원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항공료로 1070만원, 고급호텔 숙박, 식사, 현지 이동, 개폐회식 입장 비용으로 996만원을 제공했다.
 
이 의원이 출장 목적과 관계 없는 일정을 수행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당초 이 의원은 경기장 투어와 선수 격려, 산업 시찰, 라이프치히 시장 주최 리셉션, 친선교류 행사 등의 일정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산업인력공단 관계자는 송 의원실에 "출장 당시 공식적인 일정을 그대로 따르지 않고 임의로 현지 관광 등을 했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출장을 다녀온 것은 사실"이라며 "오래전의 일이라 자세한 내용은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