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은행 STX조선 자구안 수용…"법정관리 철회"

중앙일보 2018.04.11 17:58
 산업은행이 STX조선해양 노사의 자구계획을 수용하기로 했다. 이로써 STX조선은 법원 회생절차(법정관리)를 피하게 됐다.
 
산은은 11일 "STX조선이 제출한 자구계획에 대해 회계법인 등 전문기관의 충분한 검토를 거친 결과 컨설팅에서 요구한 수준 이상이라고 판단했다"며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회생절차 추진은 철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골리앗 크레인' 주변에 선박 건조용 자재들이 쌓여 있는 STX조선해양 진해조선소.

'골리앗 크레인' 주변에 선박 건조용 자재들이 쌓여 있는 STX조선해양 진해조선소.

앞서 정부와 산업은행은 STX조선 노사가 인건비를 75% 줄이는 등 고정비를 40% 절감해야 한다고 밝혀왔다. 그 방안으로 희망퇴직과 외주화 등 인력 구조조정을 제시했다. STX조선 노사는 그 대신 무급 휴직과 급여 삭감을 통해 인건비를 줄이기로 했다. 애초 채권단이 제시한 고강도 자구계획과는 달라졌지만, 현재 인력의 4분의 1로 줄이는 가혹한 구조조정에 대한 비난이 커지면서 노조의 절감 계획을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산은은 이에 대해 "노사가 합의한 무급 휴직의 경우 외주화보다 직원 개인의 임금 수준이 더 크게 줄었다"며 "STX조선 노조가 더 큰 고통을 감내하더라도 회사에 남아 회사 경영을 정상화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자구계획에는 수주 물량을 확보하고 유휴 자산은 적기에 매각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산은은 수주 가이드라인 요건을 충족하는 선박에 대해 선수금환급보증을 발급하기로 했다. 수주 가이드라인은 내부 절차로 마련될 예정이다. 자구계획 실행력은 담보하고 무분별한 저가 수주를 막기 위해서다.
 
그러나 구조조정 원칙이 깨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STX조선이 자구계획에 대한 노사 확약서를 제출해야 했던 시점은 지난 9일 자정이었다. 그에 따라 산은은 10일 새벽 "법정관리를 신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산은이 이사회 개최 등 법정관리를 준비하던 중인 10일 오후 STX조선 노사가 자구계획 확약서를 제출했다. 노조가 무급휴직 일정 등 구체적인 내용 공개를 꺼린 것을 두고 일부에서는 이면 합의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산업은행 관계자는 "자구안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노조의 요구에 따라 공개가 어렵지만 이면 합의는 없다"고 밝혔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