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카오택시 ‘1000원 유료호출’ 시작

중앙일보 2018.04.11 00:02 경제 7면 지면보기
카카오택시가 10일 오후부터 유료호출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용료는 1000원이다. 다만, 5000원 안팎의 고가의 이용료를 내면 카카오가 즉시 차량을 배차해주는 ‘즉시배차’ 서비스는 이번에는 도입되지 않았다.
 

5000원 즉시배차 서비스는 보류

카카오택시 앱 ‘카카오T’를 서비스하는 카카오모빌리티는 10일 유료호출 서비스인 ‘스마트호출’을 이날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당초 2000~5000원으로 검토했던 유료호출 가격이 현행 일반 택시 콜비인 1000원으로 낮아졌다. 앞서 카카오택시가 지난달 유료서비스 계획을 밝힌 이후, 택시요금 인상 효과로 이어질 것이란 비판이 일자 국토교통부는 카카오택시에 스마트호출 가격을 1000원으로 권고한 바 있다.
 
카카오택시 스마트호출은 카카오택시가 지난 3년간 누적한 빅데이터로 구축한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승객의 택시 호출 성공률을 높여주는 배차 시스템이다. 기존 일반 호출이 가까운 위치에 있는 택시 기사에게 순차적으로 호출 정보를 보냈다면, 스마트호출은 AI가 이용자의 호출 내용에 따라 응답할 확률이 높은 택시 기사에게 전달해준다. 스마트호출의 목적지는 택시 기사에게 노출되지 않으며, 호출에 수락한 후 택시기사는 목적지를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호출에 응답했다가 기사가 목적지를 확인한 후에 연결을 취소하면 일정 시간 동안은 스마트 호출에 응답할 수 없게 된다. 호출 비용이 따로 없는 일반 호출은 현재처럼 기사에게 목적지가 노출된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