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순직 조종사 영결식에 여당 의원 한 명도 없어

중앙일보 2018.04.08 21:13
F-15K 전투기 추락으로 순직한 공군 조종사 2명의 영결식이 7일 공군 제11전투비행단 웅비관에서 열렸다. 슬픔에 잠긴 동료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F-15K 전투기 추락으로 순직한 공군 조종사 2명의 영결식이 7일 공군 제11전투비행단 웅비관에서 열렸다. 슬픔에 잠긴 동료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F-15K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조종사 최모(29) 소령과 박모(27) 대위의 영결식이 7일 대구의 공군 제11전투비행단에서 부대장으로 엄수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두 순직 조종사의 유족과 이왕근 공군 참모총장, 박하식 제11전투비행단장 등 군 지휘관과 장병이 참석했다. 정치권에선 주호영ㆍ김영우ㆍ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등이 자리했다. 여당 의원들의 모습은 한 명도 보이지 않았다. 익명을 요구하는 공군 예비역 장성은 “부대장에 국회의원이 온 것은 흔치 않다”면서도 “나라를 위해 꽃다운 청춘을 바쳤는데도 여야가 따로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날 추도사를 낭독한 공군사관학교 제59기 동기생 대표는 고 최 소령을 향해 “너의 몸을 던져 우리 조국과 하늘을 지켜줬으니 또 다른 동기인 너의 아내와 네 분신과 같은 사랑스러운 아이들은 우리가 반드시 지켜줄게”라고 했다. 고 최 소령은 공사 동기와 결혼했다. 그의 부인은 현역 장교다. 두 사람 슬하에 3살과 생후 3개월 된 딸 둘이 있다.
 
F-15K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공군 제11전투비행단 소속 조종사 최 모(29) 소령과 박 모(27) 대위의 안장식이 7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장사병7묘역에서 엄수됐다. 프리랜서 김성태

F-15K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공군 제11전투비행단 소속 조종사 최 모(29) 소령과 박 모(27) 대위의 안장식이 7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장사병7묘역에서 엄수됐다. 프리랜서 김성태

 
고 박 대위의 학군사관후보생 제41기 동기생 대표는 “후보생 시절 체력 검증 때 달리기에서 순위권에 들어왔다가 뒤처지는 동기생을 위해 오던 길을 되돌아간 일화가 있다”며 “타인에 대한 배려와 이타심에 감사하며 오래 기억하겠다”고 애도했다.
 
이들의 유해는 이날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돼 영면에 들어갔다.
 
이에 앞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서주석 차관, 정경두 합참의장, 국방부 국ㆍ실장급 간부 10여명은 지난 6일 두 순직 조종사들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장ㆍ차관과 국방부 간부들이 함께 순직 군인들을 조문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순직 군인 예우에 대한 정부와 군 수뇌부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소령과 박 대위는 지난 5일 오후 F-15K 전투기를 타고 대구 공군기지에서 이륙해 공중기동훈련을 마친 뒤 귀환하던 중 경북 칠곡군 골프장 인근 산에 전투기가 추락해 숨졌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