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떠난 남편 빚에 고통…딸과 함께 극단적 선택한 40대

중앙일보 2018.04.08 15:05
[중앙포토]

[중앙포토]

충북 증평에서 40대 여성이 딸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여성은 지난해 남편이 숨진 뒤 생활고와 빚 독촉에 시달려온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숨진 A(41)씨가 발견된 장소는 증평의 한 아파트였다. 시간은 오후 5시20분쯤이다.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이 집 안방에서 4살짜리 딸과 함께 침대에서 숨져있는 A씨를 발견했다.
 
관리소 직원은 A씨의 관리비 연체 문제 때문에 이 집을 찾아갔다가 문이 열리지 않았고, 장기간 연락도 되지 않는 점을 의심스럽게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모녀의 상태를 확인한 경찰은 이들이 두 달 전쯤 숨진 것으로 잠정 파악한 상태다. 아파트 수도 사용량은 지난해 12월부터 0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남편도 지난해 9월 생계 고충 때문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 때문에 남편이 진 빚을 온전히 대신 갚아야 한다고 생각한 A씨도 당연히 생활고를 겪을 수밖에 없었다. A씨 유서엔 “혼자 살기 너무 힘들어 딸과 함께 간다”는 내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