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갈색은 재활용 안 되는데…'골칫거리' 페트병 맥주의 딜레마

중앙일보 2018.04.08 12:31
서울 양천구의 한 재활용 선별장에 압축된 페트병이 쌓여 있다. 갈색 맥주 페트병과 녹색 소주 페트병 등이 뒤섞여 있다. 천권필 기자.

서울 양천구의 한 재활용 선별장에 압축된 페트병이 쌓여 있다. 갈색 맥주 페트병과 녹색 소주 페트병 등이 뒤섞여 있다. 천권필 기자.

서울 양천구의 재활용 쓰레기 선별장. 한쪽에 선별 과정을 거쳐 압축된 페트병이 3m가 넘는 높이까지 쌓여 있었다. 그 안에는 갈색 맥주 페트병에 녹색 소주 페트병까지 여러 색의 페트병들이 뒤섞여 있었다. 선별장을 운영하는 안소연 금호자원 대표는 “페트병은 기본적으로 투명해야 가장 재활용 가치가 높은데 최근 들어 갈색 맥주 페트병이 늘어난 데다가 투명한 생수병까지 물맛을 좋게 보이려고 약간의 색을 첨가하다 보니 선별을 해도 처리가 어렵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비닐과 플라스틱 등 재활용 쓰레기 수거 거부 사태가 여전히 서울과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 계속되고 있다. 이렇게 재활용 쓰레기 대란이 벌어진 건 재활용 쓰레기를 수집·선별해 팔아도 수익이 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였다.
 
서울 양천구의 재활용 선별장에서 페트병을 분류하고 있다. 천권필 기자.

서울 양천구의 재활용 선별장에서 페트병을 분류하고 있다. 천권필 기자.

특히, 폐플라스틱 중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페트병은 각종 색에 이물질까지 섞여 재활용 가치가 떨어지는 저급(低級)이 많다.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이 2015년에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재활용이 용이한 1등급을 받은 페트병은 전체의 1.8%에 불과했다. 나머지 98.2%는 재활용이 어려운 2~3등급이었다. 

그동안은 이런 저급 페트병의 대부분을 중국으로 보냈지만, 올해 들어 중국의 수입 금지 조치로 인해 수출길까지 막히면서 국내에서 소화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여기에 일본·미국 등에서 투명하고 품질이 좋은 페트병을 중국 대신 한국으로 대량 수출하면서 경쟁력에서 밀린 한국 페트병은 갈 곳이 없어지게 됐다.
관련기사
 
갈색에 이물질 섞인 맥주 페트병 재활용 힘들어
서울 중구의 한 편의점에 페트병 맥주가 진열돼 있다. 천권필 기자.

서울 중구의 한 편의점에 페트병 맥주가 진열돼 있다. 천권필 기자.

이 중에서도 맥주 페트병은 재활용 업계에서는 가장 큰 골칫거리다. 2003년부터 등장하기 시작한 맥주 페트병은 가볍고 많은 양을 담을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레저용으로 인기를 끌면서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에 따르면, 2016년에 생산된 맥주 페트병은 1만 1200톤에 이른다. 
 
하지만, 맥주 페트병은 갈색이 들어가 있을 뿐 아니라 나일론, 철 같은 불순물까지 포함돼 있다. 이 때문에 솜이나 섬유의 원료로 사용되는 일반 페트병과 달리 재활용이 어렵다. 페트병을 활용해 재생섬유를 만드는 한 업체 대표는 “보통 페트병을 녹여서 실을 만드는데, 260도면 녹는 페트병과 달리 나일론은 400도가 돼야 녹기 때문에 사실상 작업이 불가능해 맥주 페트병은 원료로 쓸 수가 없다”고 말했다. 
국내 최대 재활용단체인 한국자원순환단체총연맹도 국가 재활용 체계의 정상화를 위해 페트병 재질을 단일화해 줄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이에 환경부는 수입산보다 가치가 떨어지는 국내 페트병의 품질을 높이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특히, 맥주 등 유색 페트병을 생산하는 업체들에 지금보다 더 높은 부담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환경부 고위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업계 자율에 맡기다 보니 페트병의 재활용 가치를 높이려는 노력이 부족했던 게 사실”이라며 “강제적인 조치를 써서라도 생산단계에서부터 재활용이 안 되는 재질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맥주업체 “색 없애면 냄새나고 맛 변해”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라동 인근 아파트에서 플라스틱을 수거해 가지 않는다는 문구가 적힌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중앙포토]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라동 인근 아파트에서 플라스틱을 수거해 가지 않는다는 문구가 적힌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중앙포토]

맥주 생산업체들은 현재의 갈색 페트병을 투명한 일반 페트병으로 바꾸는 게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맥주의 특성상 일반 페트병에 담으면 빛과 산소가 유입돼 특유의 맛이 변하고 냄새도 난다는 것이다. 
국내 한 맥주 업체 관계자는 “갈색은 햇빛 노출을 막고, 나일론은 외부에서는 산소가 들어오지 못하고 안에서는 탄산이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는 벽 역할을 하기 때문에 이 기능을 빼면 보관 자체를 할 수가 없다”며 “일부 투명한 용기를 사용한 맥주가 있지만, 이는 특수처리된 비싼 홉(맥주 원료)을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유색 페트병에 대한 부담금을 더 높일 경우, 제품 가격이 올라 소비자에게 그 부담이 전가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홍수열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장은 “과거 일본에서도 페트병 맥주 생산을 추진했다가 재활용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중단됐다”며 “우리도 재활용 시장의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페트병의 소비를 줄이는 방향으로 강력한 규제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