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NN “북미, 정상회담 준비 위한 비밀 직접회담 진행 중”

중앙일보 2018.04.08 08:3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미국과 북한 당국이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비밀리에 실무적 성격의 직접회담을 진행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양측은 회담장소와 시기 등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7일(현지시간) CNN은 북미 정상회담 관련 내용을 잘 알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 일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정상회담을 위해 비밀리에 직접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복수의 정부 관료들을 인용해 “상당히 기대되는 정상회담 (준비가) 진척되고 있다는 신호( sign that planning for the highly anticipated meeting is progressing)”라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신임 미 국무장관 지명자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 중앙정보국(CIA)국장과CIA내 관련 팀은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정보 백채널을 통해 북한과 비밀리에 직접 대화를 하고 있다.
 
CNN은 폼페이오가 북한 첩보기관인 정찰총국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인물과 대화를 하는 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은 아직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 선언하지 않았다. 하지만 미국 관리들은 북미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논의할 용의가 있다는 것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했다.
 
양측은 이미 여러 차례 만남이 이뤄졌고 제3국에서 만나기도 했다. 양측은 회담 장소를 확정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북한이 평양 개최를 주장하고 있지만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도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실무회담은 정상회담에 앞서 폼페이오 국장과 그의 협상 카운터파트인 북한 정찰총국장과의 회담을 위해 사전에 기초를 다지는 작업이라고 이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장소가 확정되면 회담 날짜가 결정될 예정이다. 관료들은 5월 말이나 6월 초 개최를 목표로 하고 있다.  
 
CNN은 “이번 주말 트럼프 대통령은 지인들에게 ‘그 정상회담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그러나 일정표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